NEWS

고객의 성공을 위해 새로운 문을 열어가는 (주) 대성문

219

2020.01.14
[2020.01.14 부산일보] 부산 대표 P2P 타이탄 누적 펀딩액 300억  

218

2020.01.03
[2020.01.03 부산일보] 채창호 대성문 대표 '부산 우수 건설 기술인' 인증서  

217

2019.12.26
[2019.12.26 국제신문] 연말 색다른 '뉴트로파티' 라발스호텔서 즐겨요  

216

2019.11.12
[2019.11.12 부산일보] (주)타이탄인베스트 P2P금융은 금융의 민주화 아직 초..    

215

2019.11.04
[2019.11.04 부산일보] (주)대성문 대표이사 주택건설협회 감사 선출  

214

2019.11.04
[2019.11.04 부산일보] 라발스호텔 부산 최초 버티컬 댄스 공연  

213

2019.11.01
[2019.11.01 부산일보] 무용단체 써드네이쳐 라발스호텔 외벽에서 '버티컬 댄스'..    

212

2019.10.31
[2019.10.30 노컷뉴스] 100m 높이 부산 라발스호텔 외벽서 펼쳐지는 댄스 부산 라발스호텔은 11월 3일 오후 2시 30분 버티컬 댄스 공연팀 써드네이처와 함께 버티컬 댄스 '견딜 수 없는 아름다움'을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이 공연은 부산 영도 라발스호텔의 29층(약 100m) 높이에서 펼쳐지는 외벽 버티컬 댄스로 부산시와 부산문화재단의 후원을 받아 국내에서는 15명이라는 최대 인원과 최대 높이로 진행해 주목을 받고 있다.      버티컬 댄스란 등반 장비와 기술을 사용해 고층빌딩의 외벽, 암벽, 자연의 일부를 무대로 몸을 통해 표현되는 예술 장르이다. 로프의 원심력을 이용해 체공 시간이 늘어나고, 공간의 360도 사용과 바닥 공간이 갖는 중력의 제한을 벗어날 수 있다는 매력을 가지고 있는 환상적인 퍼포먼스이다.   공연명은 '견딜 수 없는 아름다움'이다.  부산 기업인 대성문이 건설해 최근 '2019 부산건축상'을 수상한 라발스호텔에서 부산의 무용수들이 만들어내는 지역특화 거리 예술로 펼쳐질 예정이다.   출처 : 노컷뉴스 https://www.nocutnews.co.kr/news/5235638

211

2019.09.26
[2019.09.26 경향신문] 영도다리부터 봉래산까지 항구도시 부산의 진면목 보여주는..   영도는 최근 부산에서 뜨는 관광지다. 기막힌 전망을 자랑하거나 낡은 도심 공간을 근사하게 개조한 카페들이 관광객을 불러모으고 있다. 사진은 올해 영도에 새로 들어선 라발스호텔 루프톱에서 바라본 모습. 영도와 육지를 잇는 영도대교, 부산대교와 함께 부산 시내 전망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영도는 오랫동안 부산의 변방이었다. 조선소를 중심으로 형성된 동네는 낙후했고, 사람들은 드세고 거칠다는 이미지가 강했다. 스스로를 ‘부산사람’이 아니라 ‘영도사람’이라고 부르는 영도 주민들의 남다른 자부심도 영향을 미쳤다.  그런 영도가 요즘 관광객과 젊은이들이 몰리는 핫플레이스로 변했다. 낡은 공간에 새로운 이야기를 입혀 근사하게 되살린 카페들이 여럿 들어서면서부터다. 목욕탕·수영장을 개조한 카페에 주말마다 사람이 미어터지는 모습은 최근 중요한 화두로 떠오른 ‘도시재생’ 문제에 힌트를 주기도 한다. 부산의 뜨는 관광지인 영도의 대표적 카페들을 돌아봤다.      ■ 목욕탕과 수영장의 변신  부산역에서 차를 타고 영도로 들어가려면 영도대교나 부산대교를 건너야 한다. 부산대교를 지나 영도에 닿자마자 오른쪽에 높이 솟은 라발스호텔은 올해 2월 개장한 ‘신상’ 호텔이다. 5층부터 27층까지 모든 객실이 바다 전망이라 최근 인기다. 꼭대기인 28층엔 프랑스 유명 초콜릿 브랜드 ‘맥심 드 파리’ 카페가 입점했다.  삼면으로 연결된 카페 테라스에서는 예쁜 탁자에 앉아 커피를 즐기면서 육지와 영도를 잇는 두 다리는 물론 시원하게 펼쳐지는 부산항 전망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용두산공원과 부산타워를 비롯해 부산 원도심 풍경도 코앞에서 감상할 수 있다. 부산 하면 바다, 그러니까 바다를 바라보는 풍경인데 거꾸로 바다 쪽의 섬에서 부산 시내를 조망할 수 있는 영도의 지리적 장점을 제대로 보여주는 곳이다. 카페 테라스에서 계단을 오르면 시야를 가리는 장애물이 없는 루프톱에서 더 시원한 전망을 즐길 수도 있다. 카페는 주중엔 밤 11시30분, 주말엔 밤 12시30분까지 운영해 바다를 물들이는 석양과 도심의 야경을 연달아 감상하기에도 제격이다.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9251732001&code=350101]

210

2019.09.04
[2019.09.04 부산일보] 라발스호텔·부산신용보증재단 업무협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