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고객의 성공을 위해 새로운 문을 열어가는 (주) 대성문

봉래동 부선 계류장, 부산항 외곽 분산 이전

작성일 2017.02.14조회수 432작성자 (주)대성문

이중삼중으로 정박해 선박 안전을 위협하고 도시 미관을 해쳐 부산항의 애물단지로 전락한 부산 영도구 봉래동 물양장 부선(바지선) 계류장이 사용료 현실화와 함께 부산항 외곽으로의 분산 이전이 추진된다.

 

부산항만공사(BPA)는 부산항 북항에서 남항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봉래동 물양장을 다음 달부터 정비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봉래동 물양장에는 일감 부족으로 많은 부선이 장기 계류돼 있다. 1년 이상 계류 중인 부선이 20척에 달한다. 계류비도 저렴해 507t급이 월 4만여 원에 불과한 까닭에 항상 수용 한계를 넘어 항만시설의 효율적인 운용을 방해하고 있다.

 

BPA에 따르면 봉래동 물양장의 부선 수용 능력은 90척이다. 하지만 지난해 월평균 계류 척수는 120척이었고, 지난 10일 조사한 결과 135척에 달했다.

이 때문에 도시 미관이 훼손돼는 데다 북항재개발사업이나 영도 도심 재생사업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BPA는 우선 계류장이 부족할 때는 입항을 통제하고 700t급 이상 대형 부선의 항만시설 이용을 제한하기로 했다. 3월부터는 계류비도 현실화한다. 부산에 선적을 둔 부선은 2주일, 타 지역 부선은 일주일이 지나면 할증료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럴 경우 계류비는 8배나 인상된다. 현재 부산예부선선주협회에서 맡고 있는 부선 관리업무도 다음 달부터 부산항시설관리센터로 넘겨 무단 계류 부선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BPA는 올해 말까지 봉래동 물양장을 폐쇄한다는 방침에 따라 상반기 중 대체시설을 확보한 뒤 부산해양수산청에 허가를 요청할 계획이다. 현재 후보지로는 부산신항 웅동, 감천, 다대포 등이 거론된다. 부산항 이용 예부선 실태 및 초과 부선의 처리 방안에 대한 용역도 실시하기로 했다.